홈 > 천안문 > 중국사 영상자료
중국사 영상자료

에이프로젠KIC→에이프로젠 메디신 사명 변경..바이오시밀러 공급 기업 변신

<script type="text/javascript">


<strong class="media_end_summary">바이오 1호 유니콘 에이프로젠 자회사 KIC<br>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유통 사업 준비</strong><span class="end_photo_org"><img src="https://imgnews.pstatic.net/image/011/2021/04/05/0003893111_001_202104052126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온라인카지노</a> <br> 36995.jpg?type=w647" alt="" /></span><br>[서울경제] <br><br>에이프로젠KIC는 사명을 변경하는 등 에이프로젠 바이오시밀러의 글로벌 공급 기업으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.<br><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br>5일 에이프로젠KIC는 사명을 에이프로젠 메디신(Aprogen Medicines Inc.)으로 변경하고 ‘바이오시밀러 글로벌 유통’을 사업목적에 추가하는 등 단열사업부문을 물적분할 하는 이사회 결의를 단행했다고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밝혔다.<br><br>일련의 후속 조치를 통해 에이프로젠KIC는 에이프로젠 그룹 내에서 셀트리온 헬스케어와 같은 역할을 하는 핵심 계열사로 자리잡을 예정이다.<br><br>회사 관계자는 “향후 에이프로젠은 바이오시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밀러 및 항체신약의 개발, 에이프로젠 바이오로직스는 생산, 에이프로젠KIC는 미국과 유럽 등 선진시장과 비아시아 국가에 에이프로젠이 개발하는 바이오시밀러를 공급하는 역할, 에이프로젠 제약은 케미컬약의 제조, 판매에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바카라사이트</a> <br> 더해 바이오시밀러를 국내와 주변 국가 등에 공급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”며 “이러한 역할 분담을 통해서 에이프로젠 그룹의 각 회사들이 바이오시밀러와 바이오신약 사업부문에서 최적의 시너지 효과를 내도록 각 회사의 사업영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카지노사이트</a> <br> 역과 조직도 조만간 재편될 예정”이라고 말했다.<br><br>계열사인 에이프로젠 바이오로직스는 연간 224만 리터의 배양액을 생산할 수 있으며 연간 2,500Kg 이상의 항체를 생산할 수 있는 글로벌 5위 규모의 c <a href="https://diamond7casino.site" target="_blank">온라인카지노</a> <br> GMP 공장을 가동하고 있다. 에이프로젠 그룹의 가장 부족한 부분이었던 글로벌 유통 부분을 에이프로젠KIC가 담당하게 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.<br><br>/박호현 기자 greenlight@sedaily.com<b 바카라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r><br><ul><li><a href="https://www.sedaily.com/Cube/CubeCollect/195" target="_blank" style="color:#000000">▶ 상위 1% 투자자 픽 카지노사이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! [주식 초고수는 지금]</a></li><li><a href="https://thepolitics.sedaily.com" target="_blank" style="color:#000000">▶ 서울경제 더 폴리틱스 온라인카지노카지노「〃https://diamond7casino.site〃」 뉴스를 만나보세요!</a></li><li><a href="https://media.naver.com/channel/promotion.nhn?oid=011" target="_blank" style="color:#000000">▶ 네이버 채널에서 '서울경제' 구독해주세요!</a></li></ul><br><br>저작권자 ⓒ 서울경제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
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
0 Comments